북하우스CI
로그인회원가입 사이트맵  
 
북하우스 책들 타이틀
분야별
소설 분야
비소설 분야
가정 분야
여행 취미 분야
과학 분야
어린이 분야
어학 분야
어학 분야
어학 분야
북하우스 브랜드
해나무 브랜드
롱테일북스 브랜드
키득키득 브랜드
 
Search

  홈 > 북하우스 책들 > 브랜드 별 > 북하우스


 
역사ⓔ 5
부제목 : 세상을 깨우는 시대의 기록
지은이 : EBS역사채널
쪽수 : 372
판형 : 135*215
발행일 : 2016년 12월 5일
가격 : 15,800원
ISBN : 978-89-5605-786-6 (04900)


책소개 작가소개 작가소개  


책소개
 
 역사의 밝은지혜는

오늘의 무지한어둠을 쓸어낸다

 

나라와 시대를 위해 일신을 바쳤던 역사적 인물들의 가슴 뜨거워지는 이야기에서부터 우리가 진정 기억하고 되살려야 할 역사적 기억은 무엇인지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에 이르기까지, 역사를 둘러싼 다양한 화두와 질문을 던져온 역사ⓔ』시리즈의 다섯 번째 권이 출간되었다. 역사ⓔ』 시리즈는 201110월부터 기획 편성된 프로그램인 EBS <역사채널>의 방송 내용들을 간추려 모은 책으로 20133, 시리즈의 첫 권을 선보인 이후, 지금까지 총 네 권의 시리즈가 순차적으로 출간되었으며, 출간 이후부터 지금까지 20만 명이 넘는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인문/역사 분야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를 잡았다.

 

역사ⓔ』 시리즈의 모태가 된 방송인 <역사채널>EBS의 간판 프로그램이자 다큐멘터리 방송의 새로운 지평을 연 <지식채널>의 방송 포맷을 역사 콘텐츠에 적용시킨 프로그램으로 세련된 영상미와 강렬한 메시지로 한국사의 주요 사건이나 사실, 인물에 대한 내용을 5분 분량의 제한된 시간 안에 호소력 있게 전달해 학부모, 교사, 학생들을 비롯한 수많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바 있다. 역사ⓔ』는 방송에서 보여준 사건이나 인물에 대해 밀도 있고 심층적인 해설을 더해 독자들로 하여금 해당 사건이나 인물을 둘러싼 역사적인 맥락을 소상히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뿐만 아니라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몇 백 년 전의 이야기들을 오늘날의 시사적인 이슈들과도 연결 지어서 역사가 그저 과거의 박제된 기억이 아니라 실로 세상을 깨우는 시대의 기록임을 환기시킨다.

 

 

시대의 한계에 부딪쳐 스러져버린 인물들을 불러내다

변화의 물결에 떠밀려 사라져버린 옛것들을 기억하다

 

역사ⓔ』시리즈의 다섯 번째 이야기는 하루에 세 번 자신을 반성했다는 증자(공자의 제자)의 교훈을 받들어 자신의 매일을 돌아보고, 점검하고, 기록했던 조선의 제22대 임금 정조의 일화로 시작된다(‘왕의 일기’). 국왕 개인의 일기로써 시작되었으나 훗날 국정 운영을 위한 사료로도 기능했을 만큼 촘촘한 구성의 묘를 보여주는일성록에 대한 이야기는 치밀한 기록과 치열한 자기반성이 역사를 보다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끄는 바탕임을 새삼 일깨워준다.

 

기록과 반성에 대한 깨우침으로 포문을 열었다면, 그 끝은 나라의 근간인 백성들에 대한 이야기로 매듭지었다(‘백성의 소리’). 우리가 흔히 열린 민원 수렴의 상징으로 알고 있는 신문고 제도는 생각보다 민원을 해결하기까지 그 절차가 복잡했다. 조선의 백성들은 지방 관찰사와 사헌부라는 층층의 관문을 통과해야만 비로소 임금에게 자신의 절박한 민원을 전달할 수 있었다. 지방 수령의 탐욕과 부패 고발에서부터 조세 부담의 고통 호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연으로 고통 받던 민초들은 신문고 대신 다른 방법을 고안해냈으니, 바로 임금의 궁궐 밖 행차에 뛰어들어 꽹과리를 치며 왕의 이목을 끌어 자신의 뜻을 전달하는 격쟁이었다. 위정자들이 아래를 굽어보지 않으니 백성들은 거리로 나가 자신의 처지를 전달하는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격쟁한 백성들에게 내려진 큰 벌과 격쟁이 국기를 문란케 한다는 지배층의 압력으로 격쟁이 소멸해간 이야기는 지금 우리가 목도하는 현실과 크게 다르지 않은 풍경인 듯도 하다.

 

강렬한 메시지를 담은 프롤로그와 에필로그 사이의 본문은 시대적 한계에 부딪쳐 스러져간 사람들의 이야기로 촘촘히 채웠다. 한국 최초의 여성 경제학사이자 뛰어난 재능을 갖춘 당대 최고의 엘리트였지만, 식민지의 백성이자 여성이라는 겹겹의 이유로 제대로 된 직업조차 얻을 수 없었던 최영숙의 삶(‘콩나물 팔던 여인의 죽음’), 우리의 말과 글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로 일제의 핍박에 부단히 저항하며 <우리말 큰사전>을 편찬한 조선어학회(한글학회)의 활동(‘265백 장’), 일본인에게는 조센징으로, 한국인에게는 반역자의 아들로 낙인 찍혀 어디에도 소속되지 못한 비운의 삶을 이어갔지만, ‘육종학이라는 자신이 선택한 수 있었던 최선으로 조국의 식량문제에 큰 기여를 한 우장춘의 일대기(‘다시 돌아온 비운의 천재’) 등이 바로 그것이다. 이들이 시대의 벽을 온몸으로 통과하며 때로는 좌절하고 때로는 극복해낸 이야기는 역사를 한 걸음씩 진보시키고 이끌어가는 동력이 결국 사람임을 되새기게 한다.

 

변화의 물결에 떠밀려 사라져버린 옛것들을 기억하는 일도 잊지 않았다. 성벽과 성문의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고, 지금은 그저 현판과 이야기로만 전해지는 서울의 서쪽 대문 돈의문(‘사라져 버린 대문’), 다양한 맛과 멋을 자랑했지만 일제강점기의 주세법과 밀주 단속으로 다양성이 훼손되고 제조방식에 전수에 단절이 생긴 한국의 전통주(‘그 많은 술들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오히려 우리 바깥에서 그 가치를 먼저 알아봐준 우리의 종이 한지(‘천 년의 시간을 견딘 종이’) 등에 대한 이야기들은 우리가 애써 그 맥을 다시 이어가야 하는 것들에 대해 돌아보게 한다. 이들과 대척점에 있는, 이 땅에 새롭게 들어와 뿌리를 내리고 시대적 변화를 선도한 문화 이야기들도 자못 흥미롭다. 구한말 한반도에 들어온 전화와 전차, 전등과 같은 신문물들을 둘러싼 에피소드들은 이 땅에서 일어난 전근대에서 근대로, 근대에서 현대로의 이행을 실감 있게 보여준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어지는 날이 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과거는 반복된다’ (미국의 철학자 조지 산타야나),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이다’(영국의 역사학자, 에드워드 핼릿 카)

.

.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던지는, 역사에 관한 동서고금의 인상적인 명언들은 그 표현이 저마다 다르지만, 결국 하나의 의미로 모아진다. 역사란 그저 흘러간 과거의 일이 아니라, 오늘을 사는 우리가 끊임없이 되돌아보고 기억해야만 하는 자취라는 사실이다. 특히나 시절이 하 수상하고, ‘지금 여기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한치 앞도 예견할 수 없을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의 나는 무엇을 해야 하며, 다가올 미래를 향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생각해야 할 때, 우리는 지나간 역사를 복기함으로써 우리 앞에 펼쳐진 실패를 진단할 지혜와 위기를 딛고 일어설 힘을 얻을 수 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어지는 날이 있다라는 독립운동가 도산 안창호 선생의 일성이 그 어느 때보다 마음속 깊이 사무치며 뭉클함을 불러일으키는 시절이다. 역사ⓔ』 시리즈 안에 갈무리된 우리 역사의 중요한 순간들에 대한 기록들이 독자들에게 시대적 난국을 헤쳐 나갈 감동과 통찰의 메시지를 건네줄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목차
 
 차례

 

추천 서문 역사테인먼트 시대의 빛나는 별 5

프롤로그 왕의 일기 8

 

1부 변화를 마주하다

01 콩나물 팔던 여인의 죽음 18

02 다시 돌아온 비운의 천재 34

03 사라져 버린 대문 52

04 이상한 징조들 68

05 조선의 커리어우먼 84

06 숨겨진 진실 100

07 우리의 전통놀이 118

 

2문화를 품다

01 신비의 약초 136

02 이것은 도깨비가 아니다 152

03 오늘은 어디에서 묵을까 168

04 천 년의 시간을 견딘 종이 184

05 265백 장 200

06 그 많은 술들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216

07 거리를 재는 인형 232

 

3부 세상과 소통하다

01 보부상 250

02 불변의 악기 266

03 조선, 전화를 만나다 282

04 한성을 달리다 298

05 조선, 에디슨과 만나다 314

06 조선판 주민등록증 330

07 최초의 만화 346

 

에필로그 백성의 소리 360

이미지 출처 366 



목록보기
 
북하우스 로고 출판사 소개오시는 길이벤트문의 COPYRIGHT 2009 BOOKHOUSE.CO.KR ALL RIGHTS RESERVED 문학동네출판그룹
㈜ 북하우스퍼블리셔스| 등록번호: 208-81-24702 | 대표자: 김정순 | 대표번호: 02-3144-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