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하우스CI
로그인회원가입 사이트맵  
 
북하우스 책들 타이틀
분야별
소설 분야
비소설 분야
가정 분야
여행 취미 분야
과학 분야
어린이 분야
어학 분야
어학 분야
어학 분야
북하우스 브랜드
해나무 브랜드
롱테일북스 브랜드
키득키득 브랜드
 
Search

  홈 > 북하우스 책들 > 브랜드 별 > 북하우스


 
다시, 책은 도끼다
부제목 :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
지은이 : 박웅현
판형 : 153*224
발행일 : 2016년 6월 9일
가격 : 16,000원
ISBN : ISBN 978-89-5605-660-9 (03810)


책소개 작가소개 작가소개  


책소개
 

베스트셀러 책은 도끼다의 저자 박웅현 신작!

5년 만에 열린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를 책으로 만나다!

 

 

이것이 정답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독법은 없다. 독서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내면적인 체험이므로. 하지만 이 사람의 것이라면 믿을 만하다고 여겨지는 독법은 있다. 그가 추천했다는 말에 오래전에 출간됐던 책이 다시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라가기도 했고, 절판되어 시중에서 구할 수 없었던 책이 재출간되기도 했다. 우리 곁에 항상 존재했지만, 그 가치를 모르고 있었던 책들을 다시 들춰보게 해준 사람. 이미 읽은 책이지만, 새삼스레 다시 들여다보게 만든 사람. 그가 돌아왔다. 2011년 출간된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베스트셀러 책은 도끼다의 저자 박웅현이 책은 도끼다이후 5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인문학 강독회를 다시 열었다. 모두가 후속작이 나오기만을 기다려왔던 책, 그래서 제목도 다시, 책은 도끼다이다.

 

 

책은 도끼다에서 한층 더 진일보한 박웅현만의 들여다보기 독법!

시선은 더욱 창의적이고, 텍스트의 선택은 더욱 깊어졌다!

 

다시, 책은 도끼다는 지난해 초겨울부터 올해 봄까지 총 8회에 걸쳐 이루어진 강독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책은 도끼다에서는 책을 읽으며 저자가 느낀 삶에 대한 태도, 인문적인 삶, 창의력 등 책을 통해 책 바깥의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면, 다시, 책은 도끼다에서는 박웅현 특유의 들여다보기독법을 강화하여 텍스트 자체를 더욱 밀도 있고 세밀하게 파고들었다.

아르투르 쇼펜하우어의 문장론, 마르셀 프루스트의 독서에 관하여처럼 책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텍스트부터 천상의 두 나라』 『영국 기행』 『스페인 기행등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기행문, 소설의 역사를 꿰뚫어주는 밀란 쿤데라의 에세이 커튼, 남녀 간의 사랑과 욕망의 연대기를 다룬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콜레라 시대의 사랑, 독일 문학의 거장 괴테가 60여 년에 걸쳐 완성한 대작 파우스트등 시, 소설, 에세이는 물론이고 예술과 역사를 다룬 인문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면의 책들을 박웅현만의 창의적인 관점과 시선에서 쉽고, 흥미롭게 풀어냈다.

 

 

작가의 지혜가 끝나는 곳에서 우리의 지혜가 시작된다!”

 

책은 도끼다를 하나의 문장으로 요약한다면 책이란 무릇, 우리 안에 꽁꽁 얼어버린 바다를 깨뜨려버리는 도끼가 아니면 안 되는 거야라는 프란츠 카프카의 말로 압축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책은 도끼다에서 많이 읽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한 권의 책을 읽더라도 깊이 있게 읽고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다시, 책은 도끼다에서도 역시 다독보다는 깊게 읽는 독서, 외부의 권위에 눌리지 않고 나만의 울림을 찾을 줄 아는 독법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한다. 더불어 천천히라는 단어의 의미를 되새겨보자고 제안한다.

 

요즘 같은 광속의 시대에 우리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무엇을 하건 천천히 하려는 자세가 아닐까. 책 읽기도 예외가 아니다. 남보다 더 많이 읽고, 남보다 더 빨리 읽으려 애쓰며 우리는 책이 주는 진짜 가치와 즐거움을 놓치고 있다. 천천히 읽어야 친구가 된다. ‘천천히 책을 읽는다에서 천천히는 물론 단순히 물리적 시간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읽고 있는 글에 내 감정을 들이밀어 보는 일, 가끔 읽기를 멈추고 한 줄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일, 화자의 상황에 나를 적극적으로 대입시켜 보는 일. 그런 노력을 하며 천천히 읽지 않고서는 책의 봉인을 해제할 수 없다고 나는 믿는다. (저자의 말 중에서)

 

저자가 여덟 번에 걸친 강독을 하면서 매 강독마다 강조했던 것은 책을 읽을 때 각자의 오독’ ‘나만의 해석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것이었다. 작가의 명성, 작품에 부여된 세간의 권위에 주눅 들지 말고, 나만의 한 문장을 찾아내어 그것으로써 자신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저자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간다. 책을 읽고, 느낀 바들이 있다면 거기에서 머무를 것이 아니라 나에게 울림과 감동을 주었던 지혜들을 각자의 삶 속에서 몸으로 행하며 살 것을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그런 까닭으로 다시, 책은 도끼다를 하나의 문장으로 요약한다면 마르셀 프루스트의 이 말이 가장 적절할 것이다. “작가의 지혜가 끝나는 곳에서 우리의 지혜가 시작된다.” 다시, 책은 도끼다에 소개된 책들을 통해 독자들은 일상에 무뎌진 감수성을 회복하고, 나만의 시선을 투입하여 천천히, 깊게, 책을 읽는 즐거움이 무엇인지 새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저자의 말

 

1강 독서는 나만의 해석이다

- 아르투르 쇼펜하우어 문장론

- 마르셀 프루스트 독서에 관하여

 

2강 관찰과 사유의 힘에 대하여

- 곽재구 곽재구의 포구 기행, 길귀신의 노래

- 김사인 시를 어루만지다

- 법인 검색의 시대, 사유의 회복

 

3강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은 미성의 시간이다

- 레프 톨스토이 살아갈 날들을 위한 공부

- 볼테르 미크로메가스,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4강 시대를 바꾼 질문, 시대를 품은 미술

- 스티븐 그린블랫 1417, 근대의 탄생

- 이진숙 시대를 훔친 미술

 

5강 희망을 극복한 자유인,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기행문

- 니코스 카잔차키스 천상의 두 나라, 영국 기행, 스페인 기행

 

6강 장막을 걷고 소설을 만나는 길

- 밀란 쿤데라 커튼

 

7강 소설이 말하는 우리들의 마술 같은 삶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콜레라 시대의 사랑

- 살만 루슈디 한밤의 아이들

 

8강 나만을 위한 괴테의 선물, 파우스트

- 요한 볼프강 폰 괴테, 파우스트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를 듣고 나서

 



목록보기
 
북하우스 로고 출판사 소개오시는 길이벤트문의 COPYRIGHT 2009 BOOKHOUSE.CO.KR ALL RIGHTS RESERVED 문학동네출판그룹
㈜ 북하우스퍼블리셔스| 등록번호: 208-81-24702 | 대표자: 김정순 | 대표번호: 02-3144-3123